'유열의음악앨범' 김고은 "정해인, '도깨비' 이후 재회…반가웠다"
'유열의음악앨범' 김고은 "정해인, '도깨비' 이후 재회…반가웠다"
  • 강초원 기자
  • 승인 2019.07.16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고은이 드라마 '도깨비' 이후 오랜만에 만나 반가웠다고 밝혔다.

김고은은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제작보고회에서 "저도 당연히 정지우 감독님께서 연출하시고 정해인씨가 출연한다는 걸 듣고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나리오가 처음에 잔잔한 느낌을 받았는데 잔잔한 이야기 안에 굉장히 큰 힘이 있다고 느껴진 시나리오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고은은 정해인과 첫 번째 만남에 대해 "감독님과 연락을 하다가 정해인님과 함께 있다고 해서 바로 영상통화를 했다. 저는 그때 숍이었던 것 같은데 인사를 했다. 맨 처음에는 영상통화로 대면했다. '도깨비'라는 드라마로 짧은 시간 만났어서 정말 반가웠다. 오랜만에 만나는 그런 느낌이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멜로. 

김고은은 청춘의 시기를 성실하게 살아 내는 미수 역을 맡아 정해인과 우연에서 인연으로 이어지는 사랑 이야기를 그려나간다. 더불어 정해인은 극중 녹록지 않은 현실에도 불구하고 맑은 웃음을 간직한 청년 현우 역을 맡아 이전 배역들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8월 개봉 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