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청소년 자살예방 캠페인 ‘다 들어줄 개’로 2019 국제비즈니스대상 금상 수상
생명보험재단, 청소년 자살예방 캠페인 ‘다 들어줄 개’로 2019 국제비즈니스대상 금상 수상
  • 서채영
  • 승인 2019.08.2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자살예방 캠페인 ‘다 들어줄 개’, 2019 국제비즈니스대상 ‘올해의 커뮤니케이션: 비영리부문’ 금상 수상
자살이라는 심각한 주제를 대중적으로 풀어낸 점, 강력한 파트너십과 다양한 채널을 통한 콘텐츠 확산 등이 심사위원들의 호평 이끌어내
10월 19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시상식 예정
생명보험재단 청소년 자살예방 캠페인 다 들어줄 개가 2019 국제비즈니스대상 금상을 수상했다
생명보험재단 청소년 자살예방 캠페인 다 들어줄 개가 2019 국제비즈니스대상 금상을 수상했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의 청소년 자살예방 캠페인 ‘다 들어줄 개’가 ‘2019 국제비즈니스대상’의 ‘올해의 커뮤니케이션: 비영리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국제비즈니스대상(IBA, International Business Awards)’은 미국의 스티비 어워드(Stevie Awards)사가 전세계 기업과 조직을 대상으로 한 해 동안 펼친 경영, 성장, 홍보 등 다양한 사업 활동을 16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하는 비즈니스 분야의 권위 있는 국제대회다. 올해로 16번째 열리는 ‘2019 국제비즈니스대상’에는 전 세계 74개국에서 4000여편이 출품됐으며, 각국에서 모인 250여명의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엄격한 심사를 통해 수상작을 선정했다. 시상식은 10월 19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다. 

금상을 수상한 생명보험재단의 청소년 자살예방 종합 프로그램 ‘다 들어줄 개’는 청소년들의 극단적인 선택을 막기 위해 2017년 12월 청소년 자살예방 인식개선 캠페인으로 출발했다. 아이들의 시선에서 소통할 수 있는 음원과 영상을 제작했으며, 청소년들의 특성을 고려해 접근성을 높인 SNS 기반의 종합상담시스템 ‘다 들어줄 개’를 구축, 이야기할 곳이 없는 청소년들에게 365일 24시간 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상담시스템은 2018년 9월 론칭한 이래 지난 7월까지 5만건 이상의 상담이 진행되었다. 또한 생명보험재단은 자살 및 자해 시도를 비롯해 정신건강 고위험군에 속하는 청소년들에게 신체 상해 및 정신건강 치료비를 지원하는 등 청소년 자살예방을 위한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다 들어줄 개’는 청소년들의 관점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줌으로써 극단적 선택을 예방하기 위해 기획된 캠페인”이라며 “국제비즈니스대상 수상이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더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 우리 청소년들이 ‘다 들어줄 개’와 함께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아이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