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 제49회 정기연주회 개최… 부산시민과 함께 하는 새로운 도약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 제49회 정기연주회 개최… 부산시민과 함께 하는 새로운 도약
  • 서채영
  • 승인 2019.08.2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년의 역사를 바탕으로 만들어가는 새로운 25년’ 주제로 열려
‘한국인 최초 맨해튼 음대 바이올린 박사’ 김주영 악장 취임 기념 공연
부산광역시와 부산문화재단이 후원하는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 제49회 정기연주회가 9월9일 오후 7시 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마련된다
부산광역시와 부산문화재단이 후원하는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 제49회 정기연주회가 9월9일 오후 7시 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마련된다

부산광역시와 부산문화재단이 후원하는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BSO) 제49회 정기연주회가 9월 9일 오후 7시 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부산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지휘자 오충근 예술감독과 단원들이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의 새로운 도약을 선포하는 자리다. 

국내 창작음악 보급에 앞장서온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는 이번 정기연주회에서도 국내 창작곡으로 공연의 서문을 연다. 하순봉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아디아포론’으로 시작해 브루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1번 g단조 작품 26’, 브람스 ‘교향곡 1번 c단조 작품 68’을 통해 독일 고전의 서정적인 사운드를 이어간다. 

하순봉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아디아포론’은 이 시대의 음악에서 ‘옳고 그름이 없다’는 명제가 무슨 의미를 가지는지 청중에게 되물으며, 청중들이 시간의 공백을 넘어 오케스트라의 내면으로 들어가 음악의 숨결에 빠져들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브루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통해서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주영의 악장 취임을 알린다. 탁월한 음악성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깊은 소리를 그려내 ‘학구적인 연주자’라 불리는 김주영은 부산 출신으로 서울예고 재학 중 미국으로 건너가 인디애나 음대 학사, 줄리아드 음대 석사를 거쳐 한국인 최초로 맨해튼 음대 박사과정(바이올린 전공)을 졸업한 후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이후 새로운 음악 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포부를 가지고 고향으로 돌아와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에 합류했다. 정열적이고 힘찬 바이올린 리듬을 통해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 그리고 김주영 악장의 새로운 시작을 느껴보는 것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꼽힌다. 

마지막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으로 공연은 마무리된다. 20년이라는 긴 세월에 걸쳐 완성된 브람스의 교향곡 1번은 베토벤 이후 발표된 교향곡 중 최고 걸작으로 꼽히는 작품으로 25년 동안 부산시민과 소통하며 신뢰를 쌓아온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역사와 맞닿아있기도 하다. 또한 이번 공연은 음악평론가 조희창의 수준 높은 해설이 더해진다. 

오충근 예술감독은 “가을의 시작점에서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가 선사하는 미래지향적인 음악과 함께 아름다운 추억을 맞이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티켓은 인터파크를 통해 구입 가능하며 VIP석 3만원, R석 2만원, A석 1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