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351주년 '우리 민족의 개천절'..... "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
제4351주년 '우리 민족의 개천절'..... "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10.03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세종문화회관서 단군 관련 단체, 시민, 의인·선행인물 등 2000여 명 참석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51주년 개천절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51주년 개천절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정부는 3일 오전 10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4351주년 개천절을 맞이해 의인·선행인물, 단군 관련 단체 관계자, 시민·학생, 주한외교단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경축식을 개최했다.

이번 경축식은 ‘모두가 함께, 세상을 이롭게’라는 주제로, 일상 속에서 홍익인간의 뜻을 실천하고 있는 친근한 이웃들이 주인공이 되어 진행했다.

올해 개천절 경축식은 대한민국 구성원 모두가 함께 소통하고, 이로운 세상을 만드는 홍익인간의 뜻을 되새기는 자리로 마련했다.

이를위해 의인·선행인물들이 행사에 직접 참여하는데, 길거리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사람을 보고 지체 없이 달려가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살린 주부 최승희 씨가 홍익인간의 의미를 널리 알렸다.

이번 경축식은 개식 선언과 국민의례, 개국기원 소개, 경축사, 경축공연, 개천절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의 순서로 진행했다.

행사가 시작되면 고조선부터 대한민국까지 이어 온 홍익인간의 참된 의미를 전달하는 개천절 소개 영상을 상영하고, 이어 의인 최승희·오인태 씨가 미디어 대북을 치면서 개식을 선언했다.

이어서 애국가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연주에 맞추어 의인들과 다문화어린이합창단 등의 선도로 4절까지 다 함께 불렀다.

경축공연은 단군의 건국 신화를 모티브로 재구성한 오고무와 LED 빛볼무 공연, 그리고 국악인 송소희 씨가 부르는 ‘아침의 노래’에 이어 모두가 함께 화합하는 이로운 세상의 염원을 담아 합창단과 함께 부르는 ‘아름다운 나라’로 마무리했다.

특히 만세삼창은 현정회 홍석창 회장과 2018년 국민추천 포상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여받은 김하종 신부가 홍익인간의 의미를 담아 전참석자들과 함께 만세를 외쳤다.

한편 자치단체와 재외공관에서도 120여 개 행사에 5만 4000여 명이 참여해 범국민적 경축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전국 시·도 및 시·군·구에서는 자체 경축식과 함께 전통제례, 전시회 등 각종 문화행사 등을 개최했다.

또한 재외공관에서는 대사관과 한인회 등을 중심으로 동포 간담회와 한국문화 체험행사 등 다채로운 행사도 준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