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정부-경제계 합심해 코로나 피해 최소화…국민과 기업의 안전 지켜낼 것"
문재인 대통령 “정부-경제계 합심해 코로나 피해 최소화…국민과 기업의 안전 지켜낼 것"
  • 김경수 기자
  • 승인 2020.02.14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방역 당국이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되었다”며 “어려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함께 의견을 나누고자 한다”고 간담회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우리 기업들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국민의 희망이 되고 있다”며 “경제계의 노력이 경제 회복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런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다행히 아직 국외 유입 등 긴장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 있지만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로 들어선 것 같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필요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며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해 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