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등 특별재난지역 예비군 훈련 면제…의료지원 인력도
대구 등 특별재난지역 예비군 훈련 면제…의료지원 인력도
  • 송영준 기자
  • 승인 2020.03.2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안정·경제적 피해 조기 복구 차원…국방부 “적극적 조치 계속 이행”

올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청도·경산·봉화 지역의 예비군 훈련이 면제된다. 

20일 국방부에 따르면 지역사회 안정화와 경제적 피해 조기 복구를 위해 선포지역의 2020년 예비군 훈련을 면제하기로 했다.

예비군훈련 면제는 특별재난지역 내 지역과 직장에 편성된 예비군을 대상으로 하며,  예비군 부대와 지방병무청에서 특별재난지역 거주 여부를 확인 후 조치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관련 의료지원 인력에 대해서도 예비군 훈련을 면제한다.

보건복지부의 코로나19 의료지원 모집 및 개인 참여를 통해 의료 지원에 나선 예비군 군의관·공중보건의사·간호장교 등은 의료지원 참여 기간만큼 올해 예비군 훈련이 면제된다.

신청인은 보건복지부 및 지자체에서 발행한 증빙 서류를 예비군 부대로 제출하면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특별재난 지역의 조기 복구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