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경지역민 "대북물품 때문에 불안"… "대다수가 다시 강화도로 돌아와 쓰레기 처리 힘들어"
접경지역민 "대북물품 때문에 불안"… "대다수가 다시 강화도로 돌아와 쓰레기 처리 힘들어"
  • 김경수 기자
  • 승인 2020.06.16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이 16일 인천 강화군 석모도에서 경찰과 주민들과 탈북단체 대북 전단 살포 관련 대화를 하고 있다. 최근 이곳에서 탈북단체들이 페트병에 쌀 등을 담아 북한으로 보내려고 시도했다. 2020.6.16/뉴스1
서호 통일부 차관이 16일 인천 강화군 석모도에서 경찰과 주민들과 탈북단체 대북 전단 살포 관련 대화를 하고 있다. 최근 이곳에서 탈북단체들이 페트병에 쌀 등을 담아 북한으로 보내려고 시도했다. 2020.6.16/뉴스1

 

북한 대남 전단(삐라) 살포를 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16일 서호 통일부 차관은 인천시 강화도 내 대북 전단·페트(PET) 살포가 빈번히 이뤄지는 접경지역을 찾았다.

접경지역 주민들은 접경지에서 이뤄지는 대북 물품 살포를 통해 남북간 긴장감이 고조된다며 불안감을 토로했고, 통일부는 빠른 시일 내 대북 물품 살포를 금지할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서 차관은 이날 강화경찰서·해경강화파출소·삼산파출소 등을 찾아 경찰과 해경의 대응태세를 살폈다. 이어 일부 민간 단체가 북한을 향해 쌀을 담은 PET를 살포했던 항포 포구에서 주민들은 만났다.

서 차관은 강화경찰서에서 이삼호 강화경찰서장과의 간담회를 앞두고 '미병성재 고금상책'을 강조하며 "미병성재 고금상책은 전쟁을 막고 재물을 쌓는것이 옛날이나 지금이나 가장 좋은 정책이라는 의미"라면서 "이 얘기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그대로 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긴장상태에서는 경제를 번영할 수 없고 평화만이 경제를 꽃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지표는 평화 번영의 한반도"라고 강조했다.

서 차관은 그러면서 접경지역에서 종종 발생한 대북 전단 또는 물품 살포를 두고 "남북정상 합의 위반이고 긴장조성을 하게 되면 남북간 평화 상태가 깨진다"면서 "이는 우리도 마찬가지고 북측도 마찬가지로 평화는 서로 인내하면서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 차관은 강화경찰서 소속 경찰을 격려하며 "대북 전단과 관련해 경찰서 경찰들이 고생을 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국정지표로서 평화와 변영의 한반도를 가지고 국민들의 정책방향을 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서 차관은 이어 해경강화파출소에서 신동삼 인천해양경찰서장과 면담을 가졌다. 신동삼 경찰서장은 석모도에서 발생하는 대북 쌀 보내기 행사 개요, 대북 물품 살포로부터 주민들의 안전을 어떻게 보장하고 있는지 등에 대해 설명했다.

서 차관은 강화군 삼산면 항포 포구에서 석모도 내 12개 지역의 이장들을 만났다. 항포 포구는 올해 초 선교단체인 '순교자의소리'가 지난 7일 쌀 900kg을 페트병에 나눠 담아 바다를 통해 북한으로 띄워 보내겠다고 예고한 곳이기도 하다. 당시 주민들의 반발로 살포가 이뤄지지 않았다.

또 이 지역은 통일부가 최근 경찰에 수사의뢰를 요청한 탈북민 단체 '큰샘'이 오는 21일 쌀 생수병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한 곳이기도 하다.

이날 항포 포구에서 만난 이규인(60) 이장단장은 "작년에는 가뭄과 태품으로, 올해는 코로나에 이어 최근 대북 물품 살포로 인해 지역 주민들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면서 "대북 살포 물품은 대다수가 우리 마을로 되돌아오기 때문에 쓰레기 처리에 매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강화도 주민 한연희(61) 씨는 "남북관계가 경색될 때마다 우리는 불안감에 휩싸일 수 밖에 없다"면서도 "주민들은 그와 더불어 경제적 어려움에도 직면하게 되기 때문에 남북간 화해 평화를 바라고 있다"면서 지역주민으로서의 불안감을 표현했다.

남상직(62) 산삼면 장리 노인회 총무는 "정부에서 하루 빨리 문제를 해결해 줬으면 좋겠다"면서 "불안한 것을 넘어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너무나 크다"고 강조했다.

이에 서 차관은 "가장 빠른 방법으로 법적근거를 마련하겠다"면서 "대북 물품 살포 단체에 대해 최근 수사 의뢰 등의 조치를 취했으며, 이러한 문제가 빨리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국민들이 불안한 심정을 호소하지 않게 안심도 시키고 남북간의 긴장 분위기 조성을 방지하는 데 정부가 더 노력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 차관이 접경지역을 찾은 이날 새벽 북한 총참모부는 "우리 인민들의 대규모적인 대적 삐라 살포 투쟁을 적극 협조할 데 대한 의견도 접수하였다"면서 대남 전단을 살포할 것임을 예고했다.

서 차관은 이에 대해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동향을)지켜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