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총참모부 "남북합의 비무장화 지대 전선 요새화"
북한군 총참모부 "남북합의 비무장화 지대 전선 요새화"
  • 송영준 기자
  • 승인 2020.06.1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군 초소에서 북한군 병사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2020.6.9/뉴스1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군 초소에서 북한군 병사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2020.6.9/뉴스1

 

북한군 총참모부는 16일 비무장화 지대에 군대 진출 방법을 연구하는 등 대북 전단(삐라) 관련 후속 투쟁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대북 전단에 대한 맞대응 성격으로 대남 전단을 살포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이날 2면에 전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공개보도'에 따르면 총참모부는 "우리 군대는 최근 각일각 북남(남북)관계가 악화일로로 줄달음치고 있는 사태를 예리하게 주시하며 당과 정부가 취하는 그 어떤 대외적 조치도 군사적으로 튼튼히 담보할 수 있도록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발표했다. 

 

이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우리는 곧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라며 "다음 번 대적 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 총참모부에 넘겨주려고 한다"라고 밝힌 데 대한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북한군의 총참모부는 우리의 합동참모본부에 해당하는 기구다.

총참모부는 "우리는 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와 대적 관계 부서들로부터 북남 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들에 군대가 다시 진출하여 전선을 요새화하며 대남 군사적 경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행동 방안을 연구할 데 대한 의견을 접수하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상전선과 서남해상의 많은 구역들을 개방하고 철저한 안전조치를 강구하여 예견되어 있는 각계각층 우리 인민들의 대규모적인 대적 삐라 살포 투쟁을 적극 협조할 데 대한 의견도 접수하였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북한이 내부적으로 단위, 조직별로 대남 전단 살포를 계획하고 있음을 밝힌 것이다.

총참모부는 "우리는 이상과 같은 의견들을 신속히 실행하기 위한 군사적 행동 계획들을 작성하여 당 중앙군사위원회의 승인을 받게 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강조하는 바 우리 군대는 당과 정부가 취하는 그 어떤 대외적 조치도 군사적으로 튼튼히 담보할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다만 총참모부는 당장 행동에 나서기 보단 행동 방안을 연구하겠다면서 수위조절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개보도' 형식도 대변인 담화나 성명보다는 수위가 낮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삐라를 문제 삼아 남북 연락사무소 폐지,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을 언급한 바 있다. 이 중 지난 9일 남북 간 모든 연락채널(통신연락선)을 차단하는 조치를 실행한 데 13일 연락사무소 폐지, 군 총참모부의 대적 행동 행사권을 예고했다. 

이 중 대적 행동 행사권에 여러 가지 관측이 나온 가운데, 일단 군 참모부가 접경지상 북한 인민들의 삐라 살포에 적극 협조하는 등 행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