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이달 중 코로나19 상업용 항체치료제 대량 생산 계획”
방역당국 “이달 중 코로나19 상업용 항체치료제 대량 생산 계획”
  • 송영준 기자
  • 승인 2020.09.0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 코로나19 상업용 항체 치료제가 대량 생산될 전망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임상시험 계획 2·3상을 심사 중이며, 9월 중 상업용 항체 대량생산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은 임상 1상 분석 단계다. 지난 7월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된 국내 임상 1상은 완료돼 결과 분석중이며, 7월 29일에는 영국에서도 임상 1상을 승인 받고 환자 모집을 마쳤다.
 
또한 국내 경증환자 대상 임상 1상은 지난 8월 25일 승인을 받아 현재 환자 모집 중에 있다.

코로나19 완치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혈장치료제는 지난 8월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상에 대한 시험계획 승인이 남에 따라 6개 의료기관에서 현재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안전성 및 유효성 확인을 진행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8일 임상시험용 2차 혈장제제 생산을 개시하고 10월 중순에 제제 공급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희망하기는 국내 백신 및 치료제의 연구개발 그리고 수급노력의 성과로 최소한 내년 추석은 올해 상황과 다를 것”이라며 “다만 올해 추석에 한해서는 예년의 명절 풍경과는 많이 달라야 하며, 개개인의 안전과 고위험군의 감염예방을 위해 안전을 우선에 두는 방역의 연장선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