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바로 WHO 코로나19 특사 “백신 공급 공정해야 2022년 전 세계 집단면역 가능”
나바로 WHO 코로나19 특사 “백신 공급 공정해야 2022년 전 세계 집단면역 가능”
  • 김경수 기자
  • 승인 2021.03.1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백신 민족주의는 코로나19 팬데믹을 연장시킬 뿐… 인류와 경제에 피해”
리스 영국 왕립학회장 “화성 이주는 위험한 망상”
세계 정부 서밋 다이얼로그에 세계 정상들이 참여해 인류가 직면한 여러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했다.
세계 정부 서밋 다이얼로그에 세계 정상들이 참여해 인류가 직면한 여러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했다.

 

3월 9일부터 10일까지 온라인 형태로 개최된 세계 정부 서밋 다이얼로그(World Government Summit Dialogues)에 세계 정상들이 참여해 인류가 직면한 여러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특사인 데이비드 나바로(David Nabarro) 박사는 부유국에 치중한 백신 공급은 2022년 이후 의료·경제 회복 속도를 더디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바로 박사는 “국제 백신 기구인 코백스(COVAX)의 노력은 치하할 만하지만 몇몇 국가가 백신 물량을 독식해 나머지 국가들이 제대로 백신을 공급받지 못한다면 이는 비윤리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나바로 박사는 “소수의 국가들이 더 비싼 값을 불러 백신을 확보하는 작금의 무한 경쟁식 접근법은 효과적이지 않다”며 “백신 공급이 공정해야 2022년으로 제시한 집단면역 목표가 성공할 가망이 있다”고 밝혔다.

WHO 사무총장인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Tedros Ghebreyesus) 박사는 “백신 민족주의는 코로나19 팬데믹을 연장시킬 뿐이며 그 피해는 인류와 경제의 몫이 될 것”이라며 “보건은 억제해야 할 비용이 아니라 인간의 회복 탄력성과 생산성을 향한 투자이자 지속 가능 개발의 열쇠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 왕립학회장인 마틴 리스(Martin Rees) 경은 “다른 행성을 연구하고 탐사할 때는 그 이유를 신중히 생각해야 한다”며 “100만명을 화성에 이주시킨다는 엘론 머스크(Elon Musk)의 생각은 위험한 망상”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화성 거주는 에베레스트산 꼭대기나 남극에서 사는 것보다 나을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또 리스 학회장은 “인류가 우주로 향하는 유일한 이유는 모험 때문일 것”이라며 “환경이 적대적인 화성에서 산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고 밝혔다.

저명한 천체 물리학자 닐 디그래스 타이슨(Neil deGrasse Tyson) 박사도 리스 학회장의 생각에 지지를 보냈다. 타이슨 박사는 “지구에 불어 닥친 대재난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수십억 명을 다른 행성으로 이주시킨다는 생각은 비현실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계 정부 서밋 다이얼로그는 전 세계 정상들이 한데 모여 미래를 형성할 트렌드와 포스트 코로나19 사회를 점치는 무대였다.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https://www.worldgovernmentsummit.org/) 참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