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종전선언 제안"
문 대통령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종전선언 제안"
  • 김경수 기자
  • 승인 2021.09.23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종전선언 이뤄낼 때 완전한 평화 시작”

“대화와 협력이 평화 만들어…남북·북미대화 조속 재개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문] 문 대통령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하며,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반도 평화의 시작은 언제나 대화와 협력”이라며 “남북 간, 북미 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한다. 대화와 협력이 평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 한반도에서 증명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30년 전 남북의 유엔 동시가입에 대해 “결코 분단을 영속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며 “남북한과 주변국들이 함께 협력할 때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동북아시아 전체의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며, 그것은 훗날 협력으로 평화를 이룬 ‘한반도 모델’이라 불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서는 “‘지구공동체 시대’에 맞는 변화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의 조속한 추진,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같은 지역 플랫폼 등을 통한 감염병·자연재해 대응을 제안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한국과 함께 북한에게 끊임없이 협력의 손길을 내밀어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운명 공동체로서, 또한 지구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남과 북이 함께 힘을 모아가길 바란다”며 “상생과 협력의 한반도를 위해 남은 임기 동안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를 이기는 것은 경계를 허무는 일”이라며 “우리의 삶과 생각의 영역이 마을에서 나라로, 나라에서 지구 전체로 확장됐다. 나는 이것을 ‘지구공동체 시대’의 탄생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구공동체 시대는 서로를 포용하며 협력하는 시대, 함께 지혜를 모으고 행동하는 시대”라며 “유엔이 이끌어갈 ‘연대와 협력’의 국제질서에 한국은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오는 12월 한국에서 열리는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언급하며 “최근 아프가니스탄 상황은 평화와 인권을 위한 유엔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증명하고 있다. 유엔 평화유지 활동이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긴밀하게 협력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