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속 #ootd, 현실에서도 입는다” 아이미마인, 요즈마그룹 투자 유치하고 글로벌 상용화 박차
“메타버스 속 #ootd, 현실에서도 입는다” 아이미마인, 요즈마그룹 투자 유치하고 글로벌 상용화 박차
  • 임미순 기자
  • 승인 2021.10.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신사진 한 장으로 목둘레∙허리둘레 등 신체 정보 98% 측정하는 SizeMine 기술 개발
14만 신체 및 의류 데이터 통한 AI 학습 데이터로 분석해 정확도 높여
서울산업진흥원, KOTRA 지원사업 선정 이어 요즈마그룹코리아 시드 투자 유치
연말 모바일 상용화 버전 출시, 2022년 미국∙중국∙동남아시아 진출 목표
온·오프라인 연동 메타버스 활용 방법
온·오프라인 연동 메타버스 활용 방법

 

AI 기반 신체 사이즈 정밀 측정 솔루션 개발 기업 아이미마인(대표 박익수)이 지난달 요즈마그룹코리아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요즈마그룹코리아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2021년 ‘K-Global 액셀러레이터 육성사업’을 통해 아이미마인의 액셀러레이팅을 지원한 데 이어 직접 투자까지 집행하게 됐다.

15년 이상 경력의 IT 전문가와 패션 전문가들이 모여 2017년 창업한 아이미마인은 사용자의 전신사진 한 장으로 3D 이미지를 생성해 신체 부피를 측정하는 기술인 사이즈마인(SizeMine)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의 목둘레, 허리둘레 등 신체 정보를 최대 98%까지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 이 정보를 메타버스 및 온라인 게임 등에 적용해 사용자가 Full 3D로 가상피팅 해보고, 직접 현실 의류 쇼핑몰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연동하는 서비스다.

현재까지 국내 및 해외의 사용자 신체 사이즈를 사진으로 측정해 가상피팅 솔루션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솔루션은 아이미마인이 유일무이한 것으로 파악된다. 아이미마인은 14만여 건의 신체 및 의류 데이터를 확보해, 국내 의류 브랜드 사이즈 정보 및 옷감의 성질도까지 DB화함으로써 초개인화된 데이터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한국인의 신체 분석뿐 아니라 외국인의 신체적 특징을 분석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활용해 해외 각국 현지인의 체형 정보를 분석하고 그에 맞는 의상까지 매칭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같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2021년 서울산업진흥원(SBA)의 패션산업 융복합 사업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3억원의 정부 지원을 받아 한성대학교(이창원총장) 패션학과 정욱환 교수팀과 의류패션테크 산학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6개의 정부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지난달에는 글로벌 시장 성공 잠재력이 높은 스타트업 및 기술기업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요즈마그룹코리아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 요즈마그룹코리아는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아이미마인의 글로벌 상용화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해외 투자자 및 파트너십 연결 등을 도울 계획이다.

아이미마인은 연말까지 모바일 상용화 버전을 출시해 B2B 타깃으로 버추얼 사이즈 측정 및 가상피팅 솔루션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어서 2022년도에는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 진출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또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의 패션 소상공인들을 해외시장에 소개할 수 있는 플랫폼도 기획 중이다.

아이미마인의 박익수 대표는 “5년 동안 한 분야에만 집중한 만큼 글로벌 소비자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솔루션을 출시한다는 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 비대면 패션 시장뿐 아니라 메타버스 산업에서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나아가 헬스케어, 인테리어 시장까지 다양한 사업군으로의 확장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