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충남 과소·고령마을 증가세 뚜렷”
충남연구원 “충남 과소·고령마을 증가세 뚜렷”
  • 이명호 기자
  • 승인 2015.12.1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내 과소 인구 지역과 고령화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는 실증분석 자료가 나왔다.

이는 5년마다 구축되고 있는 인구센서스 자료(2000~2010)를 바탕으로 충남 소지역(동지역 및 계룡시 제외) 총1만1217개소의 인구를 분석한 결과다.

최근 충남연구원 윤정미 연구위원을 비롯한 연구진은 ‘충남정책지도 제2호’를 통해 “도내 과소인구(인구 20명 이하) 소지역 분포는 2000년 2568개소(22.9%)에서 2010년 3369개소(30.0%)로, 고령화(65세 이상) 50% 이상 소지역 분포는 2000년 456개소(4.1%)에서 2010년 2509개소(22.4%)로 상승하는 등 증가세가 뚜렷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2010년도 기준으로 과소지역은 서천군이 39.9%로 가장 높았고, 이어 공주시 36.7%, 서산시 36.1%, 청양군 35.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한 “2010년 기준 고령화 50% 이상 소지역은 역시 서천군이 41.0%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청양군 32.8%, 부여군 27.3%, 예산군 25.3% 등의 순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한편 인구 20명 이하이면서 65세 이상 고령화가 50% 이상 진행된 마을(일명 ‘한계마을’)은 지난 2000년 366개소(3.3%)에서 2010년 1251개소(11.2%)로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