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대체 송파신도시 사업 본격 스타트
강남 대체 송파신도시 사업 본격 스타트
  • 승인 2008.01.1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9월 첫 분양, 4만9천여가구 들어서, 물량 40%이상 중대형, 임대는 줄어들 듯

송파신도시의 개발계획이 빠르면 이달에 확정되는 등 신도시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된다. 이와 함께 전체주택 중 임대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은 50% 미만으로 낮아질 전망이다. 또 분양주택 규모가 당초보다 최대 30% 늘어난 2만9000여가구까지 상향조정된다.

이와 함께 전체 공급물량의 40% 이상이 중대형 (전ㆍ월세형 임대 포함)으로 구성되는 등 강남의 주택 수요를 흡수하는 명실상부한 ‘강남 대체 신도시’로 거듭난다.

지난 8일 건설교통부는 송파신도시 건설계획에 대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내년 9월 첫 분양’에 동의함에 따라 다음달 중 교통개선대책과 주택건설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건교부는 이달 중 중앙도시계획위원회 분과위원회 심의와 본회의 통과를 모두 마치고 다음달 중 개발계획 마련, 6월 중 실시계획 확정, 내년 9월 첫 분양 등의 건설일정을 차질없이 추진키로 했다.

건교부는 개발계획을 지난해 9월까지 확정하려 했지만 서울시의 반대로 5개월 가량 늦어졌다. 올상반기 중 실시계획을 확정하고 내년 9월 첫 분양에 들아가기 위해 일정을 최대한 당길 방침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개발계획을 진행하면서 동시에 실시계획도 준비하는 등 분양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빠르게 절차를 진행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건교부는 교통 계획에 대해서는 서울시와 거의 협의가 됐다고 밝혔다. 송파구 문정동 동남권유통단지 인근과 서초구 헌릉로 인근을 연결하는 제2양재대로 신설, 송파신도시-과천간, 송파신도시~동대문운동장간 급행 간선철도 건설, 사업지구내 트램 도입 등이 주요 교통계획으로 추진된다.

오는 2011년 12월 첫 입주가 시작되는 송파신도시에는 공동주택 4만5000여 가구, 주상복합아파트 3500여 가구, 단독주택 800여 가구 등 4만9000여 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건교부는 당초 지난 2005년 12월 송파신도시 건설계획 발표 당시 총 4만6000가구 중 48%인 2만2100가구를 분양주택으로, 52%인 2만3900가구는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지난 2006년 ‘11ㆍ15 대책’에서 총 가구 수를 4만9000가구로 늘린 데 이어 최근에는 서울시의 분양주택 비중 확대 요구를 받아들여 전체 공급 가구수의 55~60%인 2만6950~2만9400여 가구를 분양물량으로 재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렇게 될 경우 분양주택 규모는 당초보다 4750~7000가구(20~30%) 정도 늘어나게 된다.

또 강남 주택 수요를 흡수하기 위해 공급 물량의 40%를 분양주택과 수급조절용 전ㆍ월세형 임대주택, 10년 임대주택 등 중대형으로 구성키로 했다. 분양가는 중소형은 3.3㎡당 900만원대, 중대형은 분양 당시 주변 아파트값의 80% 선에서 책정된다.

건교부는 송파신도시의 경우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택지지구여서 ‘50% 이상을 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는 그린벨트 해제 지침에 따라야 하지만, 서울시의 임대주택 비율 하향 요구를 반영해 지침 변경이나 중도위 결의 등의 법절차를 통해 임대주택 비중을 50% 미만으로 낮추는 방안을 오는 6월 실시계획 이전까지 확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