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차별화된 수산물 유통 플랫폼 구축 등 어민 지원 강화
포항시, 차별화된 수산물 유통 플랫폼 구축 등 어민 지원 강화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09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구매시스템(캠마켓)’ 본격 추진, 신뢰 바탕 지역 수산물 판로 확대
신개념 다목적 행정지원선 건조, 불법 어업 지도 단속 및 재난구호 ‘첨병’
위드 코로나 시대, 지역 관광 랜드마크 과메기문화관 새로운 도약 ‘준비’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포항시는 코로나19로 변화된 수산물 소비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언택트 수산물 유통 플랫폼인 ‘캠마켓’ 구축을 비롯, 신개념 다목적 행정선 건조 등을 통해 어민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캠마켓,  ⓒ위클리서울/포항시
언택트 수산물 유통 플랫폼인 캠마켓 ⓒ위클리서울/포항시

포항시는 차별화된 언택트 수산물 유통 플랫폼 구축 및 소비촉진을 통해 장기화된 코로나19 파고를 넘는 어업인들을 지원한다.

지난해 포항시가 전국 최초로 실시한 ‘활어회 드라이브스루 소비촉진행사’는 전국의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동해안 특산 양식어종인 강도다리의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출하량도 늘어나고, 하락한 출하가격이 다소 상승해 수산물 소비촉진에 큰 도움이 됐다.

포항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변화된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지역우수 수산물의 언택트 유통 플랫폼 강화를 위해 해수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온라인 구매시스템(캠마켓) 구축사업’을 8일부터 추진한다.

‘캠마켓’은 생산자가 당일 생산한 수산물을 당일 가공‧포장하고, 소비자 신뢰성 확보를 위한 ‘동영상 상품정보’를 제공하는 ‘생산자 중심 온라인 수산물 직거래 시스템’이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라 ‘비대면(Untact) 수산물 소비 활성화’ 위해 최초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기존 수산물 온라인 판매의 한계인 ‘신뢰성 확보’를 캠(카메라)을 통해 촬영한 동영상을 활용해 극복하고, 쿠팡 등 기존 새벽 물류 콘셉트인 ‘창고에서 소비자’를 ‘생산현장에서 현관까지’로 업그레이드해 소비자 신뢰성 확보 및 지역 수산물 판로를 확대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전처리가공·포장 등 설비 △상품 디자인 개발 및 컨설팅 △생산·공정 등 홍보영상 제작 △상품배송비 등을 주 내용으로 온라인 구매시스템 구축, 새로운 수산물 판매의 장을 개척해 코로나19 여파로 달라진 수산물 유통변화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포항시는 불법어업 지도 단속 및 재해예방·재난구조 등 ‘신개념 다목적행정선’을 건조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노후된 선령 25년의 기존 어업지도선(경북 207호, 29톤)을 대체하기 위해 시·도비 포함 80억 원 예산으로 다목적 행정선 건조 사업을 추진, 설계가 모두 완료돼 5월 발주 후 건조사 선정을 거쳐 내년 5월경 준공 예정이다.

신규 포항시 행정선은 128톤 급으로, 길이 37.7m, 너비 6.5m, 2,587마력 디젤엔진 2기가 탑재된 워터제트 추진 선박으로 건조된다. 행정선 건조가 완료되면 불법어업 지도·단속 및 어선 안전조업지도 강화뿐 아니라 해상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 선상 회의, 수산재해(적조·고수온 등)의 예찰 등 다용도 활용이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포항시는 지역 관광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구룡포 과메기문화관을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관광객이 방문해 활력을 얻을 수 있도록 방역 완비 및 시설·콘텐츠 보강 등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과메기문화관은 2016년 7월 임시개관 후 연평균 45만 명이 다녀가며 구룡포 과메기가 널리 알려지고 시민과 관광객의 휴식처로 각광받아 왔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장기휴관으로 문을 닫은 날이 더 많았다.

이에 올해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관광객이 구룡포와 과메기문화관을 방문해 생활의 활력을 얻을 수 있도록 대변화를 꾀하고 있다.

안면인식 체온 체크기,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등 방역 장비를 추가로 설치하고 방역을 전담할 팀을 구성, 1일 2~3회 방역을 실시해 코로나19 방역 태세를 완비했다. 또한, 해양체험관과 가상해저체험관, 과메기 홍보관, 해양 생태관, 도담도담 쉼터 도서관 등 시설을 정비하고 체험 콘텐츠를 보강했다.

더불어 다양한 비대면 행사와 문화관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한 문화관 실내·외부 전경 송출 등을 계획해 포항을 알리는 관광명소로 새롭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변화를 꾀할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로 변화되는 비대면 수산물 소비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적극적인 수산 정책으로 어업인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겠다”며, “또한, 구룡포 과메기문화관을 위드 코로나 시대 시민과 관광객이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더욱 가꿔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