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시민과 함께 `오토바이 법규위반 철저한 단속!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시민과 함께 `오토바이 법규위반 철저한 단속!
  • 전병협 기자
  • 승인 2020.07.2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바이 신호위반 단속/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
오토바이 신호위반 단속/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본부장 조정권)는 지난 5월부터 이륜차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을 운영중이다. 이륜차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은 경찰이 아닌 일반 시민들로 구성되어있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나 우리 주변에 있을 수 있다.

 

공익제보단원이 이륜차의 교통법규를 위반행위를 명확하게 촬영하여 공익신고 앱(스마트 국민 제보)을 통해 신고하면, 범칙금과 벌점, 또는 과태료가 부과된다. 일반 시민인 공익제보단원이 경찰처럼 실질적인 단속을 하는 셈인 것이다.

 

이륜차 법규위반에 대한 공익신고는 금년 5월까지 전국적으로 9,628 접수되었으며, 이는 전년 동월 대비 5.4배 증가한 수치이다. 7월부터는 공익제보단 인원이 2배 증가한 2천명으로 확대 운영중이므로, 이륜차 교통법규 위반에 대한 공익신고는 지속적이고 꾸준하게 증가할 예정이다.

 

경기북부 지역 공익제보단의 신고건수 또한, 최초 활동을 개시한 5월 이후로 월별 약 69%이상 증가하고 있으며, 인원 확대에 따라 앞으로도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정권 본부장은 앞으로도 적극적인 이륜차 공익제보단 운영을 통해 이륜차 운전자의 습관적인 교통법규 위반행위를 바로 잡겠다라며 강화된 이륜차 단속에 대한 반발심이 있을 수 있지만, 결국 교통법규를 준수하는 성숙된 교통문화를 형성하는 것이 궁극적으로 운전자 스스로의 생명을 지키는 안전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