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는 '깡패 이상으로 잘못된 것'"
박용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는 '깡패 이상으로 잘못된 것'"
  • 김경수 기자
  • 승인 2021.03.0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지휘권을 가진 검찰총장이 정치할 생각을 갖고 있으면서 사건을 대하고 수사를 지휘했다면 그건 '깡패' 이상의 잘못으로 문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는 '깡패 이상으로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20대 대통령선거를 1년 앞둔 이날 광주를 찾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깡패지 검사냐'는 말을 빗대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사퇴 시점이나 사퇴하며 말한 걸 보면 오래 전부터 준비한 행보로 보인다"며 "수사지휘권을 가진 검찰총장이 정치할 생각을 갖고 있으면서 사건을 대하고 수사를 지휘했다면 그건 '깡패' 이상의 잘못으로 문제"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정치인으로서 전혀 준비돼 있지 않다고 평가하고 "대통령 선거에 나오겠다고 하면 말리고 싶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힘들고 전문적이어야 할 자리가 정치인"이라며 "법과 제도로도 없는 걸 논의하고 협의하고 타협해 결과를 만들어내는 게 정치"라고 전제했다.

이어 "가장 분명하고 쉬운 일이 이미 만들어져 있는 법을 적용하고 처벌하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검사로서 적용하고 처벌하는 건 쉽게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정치엔 적합하지 않다"고 했다. 

정치에 적합하지 않은 근거로 박 의원은 "정치를 안 해본 윤 전 총장이 나서면 국민들은 물어볼 것"이라며 "수시가 옳으냐, 정시가 옳으냐, 가덕도 만드는 게 맞느냐 안 만드는 게 맞느냐, 우리 사회의 양극화 해법은 무엇이냐에 대한 답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엄중히 수사해 엄벌에 처하라는 말 한 마디이겠지만 대한민국의 결정은 매우 복잡하고 민감하고, 모두 다른 국민들의 생각을 모아야 하는데 적합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 전 총장과 1시간만 토론을 붙여달라"며 "외교, 안보, 국방, 문화 등 1시간만에 누가 준비됐고 안됐는지, 누가 미래이고 누가 과거인지 정확하게 드러낼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3후보로 어쩌다 훅 뜨는 것은 국민들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정치에 대한 자기 생각이 있으면 일찍 비전을 밝히고 국민들에게 검증할 시간을 줘야 한다"며 "본인이 답을 모르겠고, 스스로 모르니까 애매하고 추상적 표현으로 새 인물인 것처럼 얘기하는 건 한국 정치에 도움도 되지 않고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