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충남 땅값 3.61%로 전국평균 낮아”
충남도 “충남 땅값 3.61%로 전국평균 낮아”
  • 윤동현 기자
  • 승인 2016.05.31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내 개별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3.61% 상승해 전국평균 5.08%보다 1.47% 낮게 나타났다.

도는 올해 1월 1일 기준 도내 총 340만 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31일자로 결정·공시했다고 밝혔다.

결정·공시 내용을 구체적으로 보면, 개별공시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272만 6636필지(80.12%)로 나타나고, 하락은 27만 4004필지(8.05%)로 집계됐다.

또 지가 변동이 없는 토지는 36만 6402필지(10.77%), 신규 토지는 3만 6273필지(1.06%)로 조사됐다.

도내 지가 총액은 지난해 174조 3973억 원보다 20조 568억 원 늘어난 194조 4541억 원으로, 1㎡당 평균 지가는 2만 3869원으로 계산됐다.

도내에서 가격이 가장 높은 토지는 지난해와 같은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 462-1번지(광산빌딩) 상업지역 ‘대’로 1㎡당 811만 4000원(2015년 802만 2000원)으로 나타났다.

지가가 가장 낮은 토지는 관리지역인 금산군 진산면 오항리 산 105번지 ‘임야’ 로 1㎡당 237원(2015년 223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군별 상승률은 천안시 동남구가 5%로 가장 높았고, 보령시(4.60%)와 서산시(4.45%)가 뒤를 이었으며, 변동률이 가장 낮은 곳은 공주시(2.43%)다.

도내 전체 상승률은 3.61%로, 전국 평균 5.08%보다 1.47% 낮았다.

개별공시지가 상승 원인은 군청(예산군) 이전 추진, 천안시 문화광장 조성 사업 및 신부주공 2단지 재건축 사업, 각종 산업단지 개발 사업 반영, 지역 간 가격 균형 등으로 분석됐다.

이번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내용은 도 홈페이지(www.chungnam.net) 토지정보시스템-부동산 정보조회나 해당 토지가 위치한 시·군·구 홈페이지, 읍·면·동사무소 등에서 열람 할 수 있다.

지가에 이의가 있는 토지 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은 오는 6월 30일까지 해당 토지 소재 시·군·구 홈페이지를 통해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이의신청은 또 시·군구 및 읍·면·동사무소에 방문하거나 우편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이의가 제기된 토지에 대해서는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시·군부동산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재조정 여부를 결정한 후 서면으로 7월 말까지 통보할 예정이다.

충남도는 이번 개별공시지가는 1㎡당 가격으로 각종 국세와 지방세, 각종 부담금, 국·공유재산 대부료, 건강보험료 산정 등의 기준으로 활용하게 된다며 개별지가에 이의가 있는 경우 반드시 정해진 기간 내에 신청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